인생도박 공지

서버 업그레이드 완료.
*업로드 최대용량 50 ->100메가로 변경,
*업로드 파일 최대개수 40 ->50개로 변경

"5000만원 배상하라"… 윤지선 vs 보겸 법정다툼 결과에 일부 누리꾼 폭발했다

인생도박2 0 506 0 0

5a818e8439eb50ba8b919010ba139aae_1655798817_1608.png 

윤지선 세종대 교수가 '보이루' 용어를 여성 혐오 표현으로 규정한 데 대해 유튜버 보겸(본명 김보겸)에게 배상금 5000만을 지급해야 한다는 법원 판결이 나오자 일부 누리꾼이 반발하고 있다. 손해배상금이 지나치게 적다는 이유에서다.

서울중앙지법 민사86단독 김상근 판사는 21일 보겸이 윤 교수를 상대로 제기한 손해배상 청구 소송에서 "원고는 피고에게 5000만원을 배상하라"며 원고 일부 승소로 판결했다. 보겸은 윤 교수를 상대로 1억원의 손해배상금을 달라는 민사소송을 제기한 바 있다.

이에 대해 일부 누리꾼은 네이버 뉴스 댓글란에서 “남 인생 고의로 조지고 5000만원이요? 논란 안 터졌으면 보겸이 유튜브 영상 수익으로 수십억원은 더 벌었을 텐데?” “외부적으로 또 내부적으로 나락 가서 1억원도 작은데 고작 5000만원이라니” 등의 반응을 보이며 판결 내용에 불만을 표출하고 있다.

일부 누리꾼이 이처럼 반응하는 이유는 보겸이 윤 교수와의 다툼을 벌이면서 유튜브 활동을 못해 수입을 거의 얻지 못했기 때문으로 보인다. 보겸은 윤 교수 주장으로 충격을 받아 성형수술까지 감행한 바 있다.

앞서 윤 교수는 2019년 철학연구회 학술잡지에 게재한 논문 '관음충의 발생학'에서 보겸이 유행시킨 ‘보이루’가 여성 혐오 표현이라고 주장했다. 그러자 보겸은 인사말에 불과한 용어를 여성 혐오 표현으로 둔갑시켰다며 지난해 7월 윤 교수를 상대로 1억원 상당의 손해배상을 요구하는 내용의 소송을 제기했다.

한국연구재단은 지난 3월 윤 교수 논문의 수정 전 버전이 연구 부정행위에 해당한다고 판정해 논물을 철회했다.

한편 윤 교수는 이날 트위터에 "어떤 부조리함 앞에서도 담대하고 의연하게 나아가겠다"란 글을 올리며 판결 결과에 불만을 표출했다.

5a818e8439eb50ba8b919010ba139aae_1655798828_712.png
5a818e8439eb50ba8b919010ba139aae_1655798834_6593.png
 

0 Comments
제목
Category